토크박스

6일 OPEC+ 긴급 회의 최소될 듯…8~9일로 연기설 제기"

ppoo1313 0 48

사우디 아라비아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 14개 회원국과 러시아 등 회원이 아닌 10개 산유국이 오는 6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국제 유가 안정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연기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4일(현지시간) OPEC 소식통 2명을 인용해 "OPEC과 그 동맹국들이 6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지 않을 것"이라면서 "원유 (생산량) 공급 감축을 둘러싼 석유 생산국간 협상 기간을 더욱 늘릴 수 있도록 오는 8~9일로 연기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산유국은 지난달초 원유 추가 감산 여부를 논의했지만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이후 OPEC을 주도하는 사우디와 OPEC 비회원 산유국들을 이끄는 러시아 간에 원유 생산량을 둘러싼 신경전이 벌어지면서 국제유가는 더욱 급락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우디와 러시아간 중재에 나서면서 주요 산유국 모두 감산에 돌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그러나 지난달초 OPEC+ 감산 합의 실패 책임 소재를 둘러싸고 양측간 진실공방이 일어나는 등 잡음이 커지는 모양새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